작년 최종 확정된 부여 일반산단 조성사업, 또 최종 확정?
작년 최종 확정된 부여 일반산단 조성사업, 또 최종 확정?
  • 윤용태 기자 yyt690108@dailycc.net
  • 승인 2019.11.28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관계자 “정진석 의원이 밝힌 ‘최종 확정’은 조건부 승인… 올 최종 심사 끝나”

박상우 총무위 위원
박상우 총무위 위원
[충청신문=부여] 윤용태 기자 = 부여군의회 총무위원회(위원장 윤택영) 소속 박상우 위원은 26일 부여군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2018년 정진석 국회의원(부여·공주·청양)이 ‘부여 일반산업단지 최종 확정’이란 부분을 언급하며 직격탄을 날렸다.

복수의 언론은 2018년7월3일 “정진석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에 따르면 부여군 홍산면 일대에 계획된 부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통과해 최종 확정됐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위원은 이를 근거로 지난해 최종 확정됐는데 다시 최종 확정됐다는데 문제를 제기한 것.

박 위원은 부여군 관계자에게 “최종 확정의 의미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군 관계자는 “2018년 7월에 나온 결과는 조건부 승인이다”고 선을 그은 후 “투자심사를 추가로 다시 받도록 하는 조건”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투자심사를 다시 받아라, 중앙의 최종 승인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번에 승인이 된 것은 조건부를 완성해 심사에 올려 최종 심사가 끝난 것”이라며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여 일반산업단지는 총사업비 742억(국비 258억, 충남도개발공사 242억, 군비 242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