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정무부지사 공백 길어지는 이유는
충남도 정무부지사 공백 길어지는 이유는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12.02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정자, 신체검사서 이상 발견돼 자진 하차… 도, 인선작업 재개 "시간 좀 걸릴 듯"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충남도 정무부지사 공백 기간이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취임을 앞둔 내정자가 건강 이상으로 중도 하차했기 때문이다.

2일 도에 따르면 나소열 전 문화체육부지사(정무부지사)가 지난 20일 이임식을 끝으로 도를 떠난 뒤 열흘 넘게 부지사실이 비어있는 상태다.

당초 이번주쯤 취임할 것으로 보였던 내정자가 자진 하차 의사를 도에 전달해 오면서 공석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도는 지난달 나 전 부지사가 퇴임 일정에 맞춰 후임 인선 작업을 벌여 유동훈(60)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내정했다.

내정작업을 일찌감치 마쳤는데, 양승조 지사도 지난달 초 기자간담회에서 "후임 문화체육부지사 내정이 확정됐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도는 유 전 차관에 대한 신원조회 등 절차를 밟았고 취임 일정만을 조율 중이었다.

그러나 최근 유 전 차관은 신체검사에서 이상 증상을 발견, 정밀조사 결과 장기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자진 하차 의사를 도에 전달했다.

도 관계자는 "신체검사에서는 공무원 임용은 가능한 것으로 나왔는데, 정밀검사를 받은 뒤 유 전 차관이 '큰 직을 맡는 건 아닌 것 같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에 도는 인선 작업을 재개한 상태다.

현재까진 특정 인사를 염두에 두지 않고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현재 적절한 분을 찾고 있다"면서 앞선 사례를 의식한 듯 "시간이 좀 걸릴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나 전 부지사는 지난해 8월 취임 뒤 1년4개월간 근무하다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퇴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