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갑 중구청장, 총선 출마 선언 이번주 데드라인
박용갑 중구청장, 총선 출마 선언 이번주 데드라인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12.02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법시행령상 사임 10일 전 의회에 사임통지서 제출해야

박용갑 중구청장. (사진=충청신문DB)
박용갑 중구청장. (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내년 제21대 총선이 4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지금까지도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박용갑 중구청장이 청장직을 내려놓고 선거판에 뛰어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2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박 청장은 '현역단체장 출마 시 25% 감산'이라는 더불어민주당 내 공천룰을 의식해 총선 출마에 대한 언급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

그러나 3선 제한으로 이번 임기가 마지막인 박 청장에게 내년 총선 출마가 그 돌파구가 될 것이라는 시각이 지역정가에 파다하다.

공직선거법상 제21대 총선에 출마하려는 공직자는 선거일 90일 전인 내년 1월 16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하지만 공직선거법 제53조 5항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선거구역이 같거나 겹치는 국회의원선거에 입후보하고자 하는 때 선거일 120일까지 그 직을 그만둬야 한다'는 조항이 박 청장의 결심을 앞당길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렇게 되면 지방자치법시행령 제29조에 의해 사퇴희망일 10일 전에 사퇴의향서를 중구의회에 제출해야 하는 박 청장으로선 7일이 토요일임에 따라 6일이 사실상 데드라인인 셈이다.

박 청장이 총선 경쟁에 뛰어들 경우 이미 출마를 예고하고 있는 권오철 중부대 겸임교수, 송행수 민주당 지역위원장, 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과 컷오프 후 경선을 치러야 한다.

또 명예퇴직 신청 불허로 출마가 불투명해졌지만 헌법소원 제기 등으로 돌파구를 찾고 있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도 있다.

한편 박 청장이 출마할 경우 내년 중구청장 보궐선거판 역시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박 청장 출마 시 공백이 되는 중구청장 자리에 눈독을 들이는 여야 인사들이 이미 물밑에서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중구청장 보궐선거를 대비해 움직이고 있는 민주당 인사는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 송덕헌 전 시장 특보, 강철승 전 민주당 중구지역위원회 사무국장, 전병용 전 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황경식 전 시의원 등이 자천타전 거론되고 있다.

이 때문에 박 청장과 구청장 후보간 러닝메이트 형식의 선거운동이 나타날 수 있어 정치인들 간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김연수 중구의회 부의장, 류승관 이은권 의원 정책보좌관, 정일수 이은권 의원 지역보좌관 등이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