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종 옥천군수, 대전-옥천 광역철도 연장사업 해결 노력
김재종 옥천군수, 대전-옥천 광역철도 연장사업 해결 노력
  • 최영배 기자 cyb7713@dailycc.net
  • 승인 2019.12.05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옥천] 최영배 기자 = 옥천군의 최대 숙원사업이자 그동안 답보상태에 놓였던 대전-옥천 간 광역철도 연장사업 해결을 위해 김재종 옥천군수가 적극 나섰다.

김재종 군수는 지난 8월 21일, 10월 4일에 이어 12월 4일 총 세 차례 허태정 대전시장을 만나 대전역과 옥천역 사이 신흥역과 식장산역 신설을 고수하던 대전시 입장을 설득해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검토키로 협의하고 세천역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이달내 대전-옥천 간 광역철도 연장사업의 기본계획 용역을 조기 추진을 약속받았다.

지난 4일 만남에는 김외식 옥천군의회 의장,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도 함께해 협의를 위한 힘을 보탰다.

그동안 충북도는 대전시의 적자 운영 우려와 관련해 경제적 파급 효과와 선로 사용료 관련 면제 등을 통한 운영적자 해소방안을 제시하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대전-옥천 간 상생과 발전에 기여한 점을 강조하며 조속한 사업 추진 필요성을 주장했다.

또한, 신흥역 및 식장산 인근 역사 신설에 대해서는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검토하고 운영비 및 지자체에서 부담하는 건설비에 대해서 충북도, 대전시에서 부담하되 구체적인 비율에 대해서는 기본계획 확정 이전까지 협의키로 확정했다.

김재종 군수는 “충청권 광역철도사업은 대전 서남부권과 북부권을 이어주는 광역철도망에 대전-옥천 간 노선 연계로 대중교통망의 획기적인 개선이 이뤄질 것이다.”라며, “조속히 착공해 대한민국의 중심인 대전시와 옥천군이 하나 되는 협업 상생의 길을 열 수 있도록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 기본설계를 추진하면서 박덕흠 국회의원과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그동안 쟁점이 되었던 역 신설과 운영비 문제도 해결해 사업이 착공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