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영동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19.12.09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영동소방서(서장 류광희)는 9일 피난통로 확보를 통한 자율적인 안전관리문화 확산을 위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는 불법행위를 신고하는 사람에게 포상을 함으로써 도민들의 비상구 확보에 대한 경각심과 안전의식을 확산시켜 화재 등 각종 재난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운영된다.

신고 가능한 대상은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시설로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대형마트, 전문점 등), 운수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복합건축물(판매, 숙박포함), 다중이용업소이며, 신고 방법은 불법행위를 직접 목격한 후 위반행위에 대한 증빙자료를 첨부해 방문하거나 우편, 팩스 등으로 관할 소방서로 신고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충북도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조례’ 개정에 따라 기존 현금 또는 상품권 5만원 상당의 포상금에서 1회당 현금 10만원으로 지급하고, 월간 50만원, 연간 500만원으로 상향돼 도민들의 신고 의식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