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사회취약계층 30가구 대상 '취약계층 실내환경개선' 사업 진행
대전시, 사회취약계층 30가구 대상 '취약계층 실내환경개선' 사업 진행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12.1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도배·장판 시공 등
대전시는 환경성질환 예방·치유를 위해 사회취약계층 30가구에 대한 실내환경 개선사업을 벌였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환경성질환 예방·치유를 위해 사회취약계층 30가구에 대한 실내환경 개선사업을 벌였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는 환경성질환 예방·치유를 위해 사회취약계층 30가구에 대한 실내환경 개선사업을 했다고 12일 밝혔다.

'사회취약계층 실내환경 개선사업'은 저소득·결손·다문화·장애인가구 등 생활환경이 열악한 사회취약계층의 주거공간에 대해 환경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인자를 진단, 컨설팅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해 주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5월 환경부 및 18개 사회공헌기업과 '사회취약계층 실내환경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지난 10월까지 94가구에 대한 실내환경 유해인자를 진단·컨설팅했으며 기업이 기부한 친환경 자재(벽지·장판 등)로 11월~12월에 걸쳐 30가구에 대한 도배·장판 시공을 완료했다.

2016년부터 시행한 이 사업의 수혜 가구는 올해까지 유해인자 진단 410가구, 실내환경 개선 100가구다.

이윤구 기후환경정책과장은 "환경성질환 예방과 치유를 위한 실내 환경개선 사업으로 어려운 가정에 희망을 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환경보건 서비스를 통해 사각지대 없는 환경복지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