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신임 병원장에 김재일 교수
단국대병원 신임 병원장에 김재일 교수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12.1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단국대병원 제12대 병원장에 김재일(60) 신경과 교수가 지난 11일 임명됐다.

김재일 신임 병원장은 1984년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1994년부터 단국대병원에서 근무했다.

이후 신경과장 및 QA팀장, 기획조정실장, 부원장, 뇌혈관센터 소장, 임상의학연구소장, 단국대 의과대학 학장 등을 역임했다. 병원과 대학의 주요 보직을 거치며 탁월한 임상능력과 함께 경영자적인 식견을 두루 갖추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외부 학회활동도 활발해 대한평형의학회, 대한안신경의학회 회장과 대한신경과학회 감사를 역임했으며, 현재 대한안신경의학회 고문직을 맡고 있다.

김 병원장은 “그동안 병원이 추진해온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암센터 건립 등 병원의 숙원사업이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병원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국대병원이 지난 26년간 쌓아온 전통과 신뢰를 바탕으로 중부지역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발전시키는 데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