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국제 자율무인선 알고리즘 경진대회 우승
KAIST, 국제 자율무인선 알고리즘 경진대회 우승
  • 박진형 기자 bless4ya@dailycc.net
  • 승인 2019.12.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기계공학과 학부생과 대학원생으로 구성된 학생팀이 '2019 국제 자율무인선 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카이스트)
KAIST 기계공학과 학부생과 대학원생으로 구성된 학생팀이 '2019 국제 자율무인선 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카이스트)
[충청신문=대전] 박진형 기자 = KAIST 기계공학과 학부생과 대학원생으로 구성된 학생팀이 '2019 국제 자율무인선 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미 해군 연구개발국의 주최로 올해 처음 열린 '국제 자율무인선 알고리즘 경진대회'는 지난 9월 첫 알고리즘 코드 제출을 시작으로 약 3개월에 걸쳐 진행됐다. 한국·미국·중국·일본·호주·싱가포르 등 9개국 17개 대학팀이 참가했는데 국내 대학으로는 KAIST가 유일하게 출전했다.

이번 대회에는 미 해군대학원이 구축한 가상 환경이 도입됐다. 실제 바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바람·파도·조류 조건 등을 임의로 조절할 수 있는 공통의 가상 환경에 각 팀이 제출한 컴퓨터 알고리즘 코드를 적용해 결과물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각 참가팀에는 ▲바람과 파도 등이 영향을 미치는 바다 위에서 무인선의 위치와 방향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주어진 항로와 방향을 정확히 제어하며 목표점까지 이동하기 ▲해상에 나타난 임의의 물체를 탐지해서 정확한 위치를 찾고 물체의 구체적인 종류를 인식하기 ▲항해 부표를 따라가되 동시에 장애물을 피해 목표점까지 이동하기 ▲해상에 놓인 여러 개의 해상 도크(dock)에 표시된 마커의 모양과 색상을 인식하여 목표 도크 위치를 찾기 ▲목표 도크에 자동으로 진입해서 일정 시간 정박 후에 빠져나오기 등 모두 6개의 임무가 주어졌다.

주최 측은 참가 팀이 제출한 컴퓨터 알고리즘 코드에 다양한 가상 환경 조건을 적용한 뒤 주어진 임무의 수행도를 평가하고 6개 미션에 대한 성적을 모두 합산해 최종 순위를 결정했다.

KAIST팀은 총 3차례의 알고리즘 코드 제출과 평가를 거친 끝에 2개 종목에서 1위, 2개 종목에서 2위를 차지하는 등 6개의 전 종목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으며, 17개 참가팀 중 가장 높은 합산 성적을 기록해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종합 2위와 3위는 미국의 조지아 공과대학과 호주의 시드니 대학이 각각 차지했다. 지난 4일~6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19 RobotX Interactive Forum에서 진행된 시상식에는 김종휘·장준우 학생이 KAIST 대표로 참가해 수상했다.

김진환 기계공학과 교수가 지도하는 KAIST팀은 지난 2014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서 실제 무인 선박을 이용해 진행된 제1회 국제 자율무인선 경진대회에서 MIT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데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함으로써 자율무인선 분야에서 KAIST가 보유한 우수한 기술력을 전 세계에 과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