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내버스 서비스품질, 매년 상승
대전 시내버스 서비스품질, 매년 상승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1.0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가점수 2014년 82.36점에서 2019년 92.23점으로 11.98% 향상
연도별 대전 시내버스 서비스 평가점수.(사진=대전시 제공)
연도별 대전 시내버스 서비스 평가점수.(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 시내버스의 서비스 품질이 해마다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시에 따르면 시내버스 업체 대상 서비스 평가 결과 올해 92.23점으로 2014년 82.36점, 2015년 83.14점, 2016년 87.15점, 2017년 88.91점, 2018년 91.22점, 지난해 92.23점 대비 서비스 품질이 꾸준히 증가 추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내버스 서비스평가는 서비스의 안정적 공급과 질적인 향상을 도모하고 버스업체의 자발적인 노력을 유도하기 위해 해마다 진행되고 있다.

평가는 공정성·정확성 등을 위해 외부기관 용역으로 추진되고 운행관리, 안전성, 고객만족 등 3개 영역 19개 평가지표에 따라 현장조사, 탑승조사, 실적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시는 서비스 품질의 꾸준한 향상 이유로 160여명의 시민모니터단 운영, 운수종사자 친절교육 실시, 평가 성과금 차등배분 등에 따라 운수종사자의 친절의식이 변화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서비스 평가결과 순위는 상위권 1위 동인여객(95.96), 2위 산호교통(95.25), 3위 동건운수(94.23)며 하위권은 11위 계룡버스(89.22), 12위 대전교통(87.92), 13위 금성교통(87.09)로 나타났다.

시는 평가결과 순위에 따라 S등급(1~3위) 120%, A등급(4~7위) 100%, B등급(8~10위) 80%, C등급(11~13위) 40%의 등급별 가산율을 적용하고 성과금을 차등 적용해 이달 중 배분할 계획이다.

강규창 교통건설국장은 "시내버스의 서비스는 매년 향상되고 있지만 시민의 욕구도 복잡·다양화되면서 기대치도 높아지고 있다"며 "버스업체와 협력해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