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농축수산물 취급 음식점 '원산지표시 위반' 3곳 적발
대전시, 농축수산물 취급 음식점 '원산지표시 위반' 3곳 적발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1.0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지·배추김치 등 원산지 국내산과 거짓, 혼동 표시해 부정유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 지역에서 중국산 낙지를 국내산과 중국산으로 혼동 표시하는 등 원산지 표시를 위반해 온 농축수산물 취급 음식점 3곳이 적발됐다.

시특별사법경찰은 지난해 10월 한 달 동안 농축수산물 취급 음식점 40곳에 대한 단속을 진행한 결과 원산지표시 위반업소 3곳을 적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3곳의 위반업소는 중국산 낙지를 국내산과 중국산으로 혼동 표시하는 등 원산지표시를 위반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결과 이들 업체는 베트남 낙지를 태국산으로, 칠레산 오징어를 국내산과 중국산으로 거짓 표시하고 중국산 낙지를 국내산과 중국산으로 혼동 표시했다.

또 중국산 배추김치를 배추김치(배추: 국내산, 고춧가루: 중국산), 호주산 쇠고기 차돌양지를 뉴질랜드산으로 거짓 표시했다.

이들은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예정이다.

김종삼 민생사법경찰과장은 "앞으로 지속적인 농축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단속을 통해 공정한 거래질서 확보 및 시민들의 알권리 충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