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올해 1만 8000명 노인일자리 제공 목표… '대전형 노인일자리' 지원 확대
대전시, 올해 1만 8000명 노인일자리 제공 목표… '대전형 노인일자리' 지원 확대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1.0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요예산 전년대비 36% 증액, 취·창업형 일자리 2개 기관 발굴 등
대전형 노인일자리 제공 사업으로 진행되는 실버택배.(사진=대전시 제공)
대전형 노인일자리 제공 사업으로 진행되는 실버택배.(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올해 대전형 노인일자리 제공을 위한 지원을 대폭 늘린다.

시는 9일 1만 8000명의 노인일자리 제공을 목표로 공공형, 시장형, 사회서비스형의 일자리를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하기로 하고 타 시도와 차별화된 다양한 방법을 통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노인일자리 지원 사업은 43개 기관, 240여개 사업단으로 조성, 사업량이 배분된다. 소요예산도 661억원으로 전년대비 36% 증액해 3000명의 노인들에게 일자리를 더 제공하기로 했다.

노인일자리 유형 중 시장형은 실버크리닝케어, 아파트택배, 유성 할매빈대떡, 콩모아두부 등이 속하며 현재 다양한 사업을 발굴, 추진 중이다.

공공형은 노노케어, 환경정화, 교통정리 등 사업이 있으며 사회서비스형으로는 독거노인,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일자리를 추진한다.

참여 노인들은 1일 3시간, 월 30시간 이내로 27만원에서 60만원정도의 급여를 받게 된다. 신체 건강한 60세 이상의 노인은 시장형 일자리에 참여할 경우 월 100만원 이상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 시의 역점사업으로 추진되는 취·창업형 일자리 사업진행을 위해 3월 중 공모를 진행하고 2개 기관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정된 기관에는 3년간 각각 5000만원이 지원된다.

또 일자리전담기관은 5개의 시니어클럽을 통해 단순 일회성 일자리가 아닌 양질의 일자리가 발굴될 수 있도록 하고 연말 평가를 진행해 표창, 다양한 인센티브를 주는 등 차별화된 사업 발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어르신의 사회활동 참여모델을 만들어 삶의 경험과 노하우를 마음껏 펼치면서 건강한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사업을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어르신이 사회·경제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즐겁고 활기찬 노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