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중구 인사교류 중단 해결책 '설왕설래'
대전시-중구 인사교류 중단 해결책 '설왕설래'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1.09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인사 때 부구청장 시 발령 방안 등 제기
9일 대전시청 로비에 놓인 대전시공무원노조 입장문.(사진=황천규 기자)
9일 대전시청 로비에 놓인 대전시공무원노조 입장문.(사진=황천규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와 중구의 인사교류 중단으로 시로 전입이 차단된 중구 하위직 공무원들의 불만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에 대한 타협책이 거론돼 눈길을 끈다.

9일 시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안은 7월 하반기 자치구와의 교류인사 때 중구 조성배 부구청장을 시로 발령내고 시에서 국장급을 보내는 방식이다.

중구는 자체승진 인사라는 목적을 달성했고 시는 인사교류 협약에 따른 관례를 무시했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이 방안은 양측이 수용할 수 있는 명분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다.

물론 시와 중구의 협의가 전제돼야 한다.

이같은 해결책을 모색하지 않고 시와 중구의 입장이 계속해서 평행선을 달릴 경우 양측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곱지않은 시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더군다나 시로 전입을 원하는 중구 공무원들의 ‘기약없는 기다림’은 시와 중구 양쪽 다 부담감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박용갑 구청장은 자치분권시대에 맞춰 부구청장은 구에서 인사를 해야한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지난 3일자로 부구청장 자체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시가 자치구와의 인사교류 협약을 근거로 해온 그동안의 관례를 들며 중구와 협의를 지속해왔으나 허사가 된 것이다.

이에 시는 인사교류 중단을 선언하고 상반기 6급이하 시 전입시험에서 중구를 배제했다.

중구 한 공무원은 “그동안 나름 시 전입을 위해 시험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허탈하다”며 “언제 이같은 상황이 해결될지 몰라 답답하다“고 말했다.

실제 중구 직원 내부게시판에는 이와 같은 글들이 상당수 올라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인사교류 중단과 관련해 중구와의 협의 창구는 열려있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하반기 인사교류 시 조 부구청장을 시로 발령내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면서 “단지 중구와의 협의가 필요한데 구에서 동의하지 않을 경우 인사교류 중단은 지속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시도 지속적으로 협의를 해나가겠지만 사실상 공은 중구로 넘어간 상태”라면 여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이 일을 계기로 불거진 시와 자치구와의 인사교류 협약이 시대에 맞지 않으면 서로 협의해서 고쳐나가면 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