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10월부터 긴급재난문자, 청각장애인에게 수어로”
대전시 “10월부터 긴급재난문자, 청각장애인에게 수어로”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1.13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각장애인에게 제공될 긴급재난문자 동영상 서빙스 개념도.(사진=대전시 제공)
청각장애인에게 제공될 긴급재난문자 동영상 서빙스 개념도.(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에서 전국 최초로 각종 재난과 관련한 예보와 경보, 응급대응 요령을 알려주는 긴급재난문자가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동영상)서비스로 제공된다.

시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멀틱스, 한국농아인협회(대전)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재난문자 영상지원 및 시각화 정보서비스'를 위한 실증협의체를 구성하고 '수어영상제공시스템'을 구축해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청각장애인 중 문자 해독력이 취약해 휴대전화 문자로 발송되는 재난재해 상황 전파 및 대처요령 정보의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비스가 시행되면 시에서 운영 중인 '지능형 재난 예·경보 체계'에서 원스톱으로 재난문자를 발송하면 시 거주 청각장애인은 긴급재난문자를 수어영상으로 받게 된다.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문자를 통해 전달되는 재난관련 정보를 청각장애인이 이해할 수 있는 수어영상으로 시각화해 제공함으로 정보 취득 사각지대에 있는 청각장애인의 재난정보 접근 차별성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사회적 약자가 불편 없이 신속하게 재난정보를 취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