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겨울철 에너지 절약 실천 ‘앞장’
동구, 겨울철 에너지 절약 실천 ‘앞장’
  • 이하람 기자 e-gijacc@dailycc.net
  • 승인 2020.01.1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적 전력수급 위해 내달 말까지 절약 추진기간 운영

[충청신문=대전] 이하람 기자 = 대전 동구는 겨울철 이상기온 등 불안정한 기후상황에 유동적으로 대처하고 안정적인 전력 수급에 만전을 기하고자 주민과 함께하는 에너지 절약 운동을 적극 추진한다.

구는 구청, 행정복지센터 등 공공청사의 난방기 과다사용을 제한하기 위해 실내 적정온도인 18℃를 유지하고, 청사 및 각 동별로 절전통보시스템을 구축해 비상사태 발생 시 단계별 매뉴얼에 따라 적극 조치한다.

아울러 에너지절약 대책본부를 구성해 절약 이행여부를 철저하게 점검하고, 또한 한국에너지공단·시민단체와 함께 거리 캠페인을 병행한 범국민적 운동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상점가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겨울철 대표적인 전력 낭비 사례인 개문(開門) 난방 영업의 자제를 유도하기 위해 지역 내 매장, 상점 등을 대상으로 하는 계도·홍보 활동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황인호 구청장은 “점차 봄과 가을이 짧아지는 탓에 한파가 일찍 찾아오게 돼 전열기기 사용량은 매년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많은 주민 분들이 전력도 공유재임을 인식하셔서 동절기 에너지 절약운동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