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실시
2020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실시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01.14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치유지도사는 미래의 핵심 일자리"
사진은 지난해 대전 문정중학교에서 치뤄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시험장 앞 전경 (사진=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사진은 지난해 대전 문정중학교에서 치뤄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시험장 앞 전경 (사진=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오는 18일 대전 서구 둔산동 문정중학교에서 '2020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을 실시한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이 시험은 산림청 주최, 진흥원 주관으로 1급 411명과 2급 674명 등 총 1085명이 접수했다.

응시자격은 산림·의료·보건·간호 등 관련 학위를 취득하거나 산림교육전문가 경력 등 자격 기준을 충족하고, 지정된 양성기관에서 교육과정을 완료해야 된다.

시험은 4과목이며 과목당 100점을 만점으로 각 과목당 40점 이상, 평균 60점 이상 득점하면 합격이 인정된다.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하면 국립산림치유원, 치유의숲 등 산림복지시설에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산림을 활용해 국민의 신체·정신적 건강 증진을 돕는 일을 할 수 있다.

합격자 조회는 오는 23일 오전 10시부터 산림복지전문가 자격관리시스템(http://license.fowi.or.kr)를 통해 가능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진흥원 산림일자리창출팀(042-719-4185)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창재 원장은 "산림치유지도사는 국민의 건강과 행복을 책임지는 미래의 핵심 일자리"라며 "앞으로 산림복지 분야의 민간영역이 활성화돼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