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초등학교 예비소집 소재불명 아동 6명
충북 초등학교 예비소집 소재불명 아동 6명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1.14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일까지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예정자에 대한 예비소집을 실시한 결과 미응소한 아동 중 소재불명의 아동이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재불명 아동 6명 중 3명은 2013년생, 1명은 2007년생으로 경찰에서 조사 중이다. 2명은 2020학년도 취학대상 아동으로 소재파악이 되지 않았다. 경찰이 조사한 결과 13일 호주, 일본에 각각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명 중 호주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1명은 부모가 현재 의무교육 면제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한 명은 현재 일본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재불명 아동 4명 중 2명(2013년생)은 베트남 출국이 추정되나 출입국 조회기록이 없어 흥덕경찰서에서, 2014년부터 지속해서 소재 파악 중인 1명(2007년생)과 부친과 함께 중국으로 출국 기록이 확인된 1명(2013년생)은 상당경찰서에서 각각 조사 중이다.

이 아동들은 초등학교 예비소집을 한 결과, 본인 여부 및 신변 이상 유무 확인을 위해 해당 아동의 거주지를 직접 방문해 확인했으나 소재파악이 되지 않았다.

도교육청은 소재불명 아동의 출입국 사항 및 학생의 보호자를 확인하는 등 지속적으로 소재파악을 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미취학 아동에 대한 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읍·면·동지역 주민센터 및 관할 경찰서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미취학 아동에 대한 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