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인재육성재단, 민간 이양 후 기부금 2배 상향
제천시 인재육성재단, 민간 이양 후 기부금 2배 상향
  • 조경현 기자 jgh1554@dailycc.net
  • 승인 2020.01.16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제천] 조경현 기자 = 제천시 인재육성재단(이사장 지중현)이 민간으로 이양된 이후 기부금이 2배 이상 상향됐다고 밝혔다.

16일 재단에 따르면 지난해 재단의 장학기부금 기탁액이 총 2억 2100만 원을 달성했다.

2018년 12월 민간사무국으로 전환되기 전보다 2배 높은 기부실적을 보이고 있으며 예년 장학기부금 기탁 평균액이 1억 원을 약간 웃도는 정도를 감안해 볼 때 어려운 지역경기로 인한 기부 여건의 악화 속에서도 평년 대비 2배의 기부금을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부금 상향 요인은 재단 이사장과 임원, 민간사무국 등이 기부활동에 심혈을 기울인 결과로 파악된다.

재단 관계자는 "재단 업무가 시에서 민간으로 이전되며 기부금 모금에 적지 않은 어려움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됐다"며 "하지만 재단 임직원 등의 노력으로 2배 이상 기부금 유치라는 쾌거를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 "재단은 그동안의 사례를 바탕으로 기부문화 확산과 인재육성사업 발굴을 통해 장학금 유치 활동에 앞장서겠다"면서 "다양한 사업을 통해 지역의 인재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재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재단은 지역대학 장학생과 만학도, 유학 장학생 등 총 736명에 대해 8억 2150여 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