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다기능 농업 발전전략 230억원 집중 투입키로
홍성군, 다기능 농업 발전전략 230억원 집중 투입키로
  • 김원중 기자 wjkim37@dailycc.net
  • 승인 2020.01.2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홍성] 김원중 기자 = 홍성군이 풍요롭고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 전략 이행을 위해 오는 2021년까지 230여억 원을 집중 투입키로 했다.

이에 전국 최초 유기농업 특구로 지정 받은 친환경 농업의 선도 지자체 명성에 걸맞게 금년 내 2000여만 원을 투입해 친환경 농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며 친환경 농산물의 생산량과 비중, 유통 경로, 농가 소득 현황 등 생산에서 소비까지 전 유통과정에 걸쳐 특화된 친환경 데이터를 수립할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 농업 실천에 최적화된 토양관리 및 영농지도를 실시하는 반면 이를 친환경 농업 육성정책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으로 182여억 원 규모의 “유기농업 기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홍성형 유기농업 프로젝트”(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도 본격 가시화되는 가운데 친환경 학교·공공급식지원센터 및 비즈니스지원센터 조성, 사회적 농업 육성 및 마을교육공동체 거버넌스 구축, 후계농 양성 등이 주 사업 내용이며 광역 물류 유통망과 연계해 농업 소득창출을 견인할 계획이다.

특히 3억여 원을 투입해 관내 임산부 700여 명에게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는 등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지역 농산물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한편, 생산과 소비체계도 점증적으로 구축해 나갈 계획으로 고품질 쌀 유통 활성화와 벼 건조시설 2개소 증설을 위해 20여억의 사업비를 편성했으며 우리밀 제분 및 반건면 공장 설립 등 우리밀 생산 장비 확충을 위해 식량작물 공동경영체 사업으로 34억이 투입하게 된다.

이같이 농업인들의 권익보호와 하향식 의사수렴을 위한 홍성군 농업회의소 설립을 위해 5200여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고 홍성이 자랑하는 민간 거버넌스 합의체인 학교급식센터, 홍성통과 함께 농정정책의사결정 체계가 주민주도형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중장기적으로 균형 있는 농업정책수립을 통해 농촌의 자생력을 증대시키고 경쟁력을 확충해 나가 농가 소득창출에 기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