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설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살펴
허태정 대전시장, 설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살펴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1.2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리시장·중리지구대·법동119안전센터 등 방문…시민안전 당부
허태정 대전시장은 설 명절을 앞둔 21일 중리시장을 찾아 명절 성수품 물가를 확인하고 시민·상인들과 명절 덕담을 나눴다.(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설 명절을 앞둔 21일 중리시장을 찾아 명절 성수품 물가를 확인하고 시민·상인들과 명절 덕담을 나눴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설 명절을 앞둔 21일 중리시장과 중리지구대, 법동119안전센터 등 민생현장을 직접 찾는 현장행정에 나섰다.

이번 방문은 명절맞이로 분주한 전통시장을 찾아 장바구니 물가를 살피고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연휴를 보내도록 비상근무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현업 근무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리시장을 방문한 허 시장은 차례음식을 준비하는 시민들과 상인들을 만나 명절 성수품 물가를 확인하고 어려운 살림살이 걱정도 함께하며 명절 덕담을 나눴다.

또 필요한 물품을 온누리상품권으로 직접 구매하며 상인들의 애로 사항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지속적인 경기 침체로 상인들의 걱정이 큰 상황이다. 매년 명절을 맞아 장보기 민심을 파악 했지만 이번 명절도 소비심리가 많이 위축된 것 같다"며 "하지만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저렴하기 때문에 시민들께서 전통시장을 많이 이용한다면 경기가 나아지는데 도움이 될 것이고 시에서도 물가 안정과 경기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전통시장도 좋은 상품으로 고객에게 신뢰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화재사고에 취약한 동절기가 된 만큼 화재예방을 위해 안전 의식을 고취시키고 노후화된 전기시설 등을 살펴보는 점검 활동에 상인회장단이 적극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대덕경찰서 중리지구대와 법동119안전센터를 방문한 허 시장은 명절연휴에도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고 시민의 안전을 위해 비상근무를 해야 하는 경찰, 소방 관계자의 노고를 위로했다.

그러면서 범죄 취약지역, 전통시장, 대형마트, 주택밀집지역 등의 소방 및 범죄예방 활동을 철저히 해 연휴기간동안 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수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설 명절 연휴를 맞아 시민과 귀성객들이 가족과 함께 훈훈하고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을 수립해 명절물가 관리, 환경정비, 서민생활 안정, 생활불편 해소 등 8개 분야 60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