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취업문도 좁아졌다
중소기업 취업문도 좁아졌다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01.2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49%만 신입직 채용... 평균연봉은 2840만원
(자료제공=잡코리아)
(자료제공=잡코리아)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올해 상반기 중소기업 신입직 취업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가 ‘올해 상반기 신입직원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429개 중소기업 중 ‘신입직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기업이 49.0%로 절반수준에 그쳤다.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은 22.8%로 조사됐고, 28.2%는 ‘채용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했다.

이는 동일기업 중 작년 상반기 신입직원을 채용한 기업(78.6%)에 비해 29.6%P크게 낮은 수준이다.

상반기 신입직원을 채용한다고 밝힌 기업의 채용규모는 ‘예년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예년수준’이라 답한 기업이 41.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채용규모를 축소할 것’이라 답한 기업이 22.4%로 나타났고, ‘채용규모를 확대할 것’이라는 기업은 18.6%에 불과했다.

중기 신입직 평균연봉은 2840만원으로 집계됐다. 동일기업의 작년 신입직 평균 초임(2790만원) 대비 1.8% 높은 수준이다. 신입직 초임은 4년대졸기준, 기본상여 포함, 인센티브 비포함 수준으로 조사됐다.

상반기 중소기업 신입직 채용직무는 ‘생산·기술·현장직’과 ‘영업·영업관리’ 직무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인사·총무·기획, 재무회계, 마케팅, 연구개발 , IT프로그래머·시스템운영 직무 순으로 채용할 계획인 기업이 많았다.

한편, 신입직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인을 조사한 결과 ‘오래 근무할 것인가’를 본다는 중소기업이 가장 많았다. 이어 ‘입사하려는 의지’, ‘성실성과 도덕성’이 뒤를 이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