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지역 취업훈련생 10명중 8명… "지역에서 취업원해"
충남지역 취업훈련생 10명중 8명… "지역에서 취업원해"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01.2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인적자원개발위, 훈련생 취업선호도조사 결과 발표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충남지역 취업훈련생 10명중 8명은 지역 중소기업에 취업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충남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는 지역 내 6개 직업훈련기관 훈련생 207명을 대상으로 일자리와 관련된 구직 성향, 지역 내 기업 인식 등을 조사한 직업훈련기관 훈련생 취업선호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결과 충남지역 중소기업에 취업을 원하는 응답자가 85.5%로 높게 나타났으며 이는 지역 내 인력수급 미스매치 완화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응답자들의 취업 준비 시 가장 큰 애로사항은 취업정보 부족(38.2%)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낮은 지역기업 인지도(12.6%) 등이 조사됐으며 이에 훈련기관에서 훈련생에 대한 취업지원 체계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취업대상자의 희망연봉은 2500~3000만원(38.6%)으로 지역 내 신입직원 지급연봉인 2100만원~2500만원(32.4%)과 차이가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한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직업능력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훈련기관을 중심으로 지자체, 중앙정부, 유관기관 및 기업과 연계한 구인기업 정보공유 네트워크 구축과 인턴제도 활성화, 중소기업 정착 지원금 등의 취업지원 제도개선을 실시해 직업능력개발사업 참여자에 대한 각종 지원 정책 개발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