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혁신도시 지정 저지 움직임에 "지역주의 우려"
대전시, 혁신도시 지정 저지 움직임에 "지역주의 우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1.23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일부 의원 의견”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가 23일 대구·경북 정치권, 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입법 저지 움직임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시는 입법 저지 움직임은 대구·경북 일부 국회의원 의견으로 자유한국당 공식입장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면서도 이같은 지역주의에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혁신도시는 국가의 균형발전,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균형 발전을 목표로 하는 것인 만큼 비수도권 지역간의 갈등양상으로 비춰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은 혁신도시 지정과 절차의 부재에 따른 법적 미비점 보완하는 게 주 내용이다.

시는 지난주 문희상 국회의장,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을 방문하여, 혁신도시 촉구 시민 81만명의 서명부를 전달한 바 있다.

시는 설 명절 후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방문하여 혁신도시 지정 총선공약 및 균특법 조속 통과를 요청하고 국토교통부장관·균형발전위원장도 방문해 대전의 의지를 전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