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설 연휴 첫 새벽 생활쓰레기 수거
허태정 시장, 설 연휴 첫 새벽 생활쓰레기 수거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1.2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6시 서구 만년동에서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고생하는 환경미화원과 덕담을 나누며 노고를 치하했다.(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6시 서구 만년동에서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고생하는 환경미화원과 덕담을 나누며 노고를 치하했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6시 서구 만년동에서 경자년 새해를 시민들이 깨끗하고 상쾌하게 맞이할 수 있도록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고생하는 환경미화원과 덕담을 나누며 노고를 치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허 시장은 환경미화원들과 같은 복장으로 도로변에 쌓인 쓰레기봉투를 청소차에 올리는 작업을 함께 했다.

쌀쌀한 새벽시간임에도 허 시장은 땀방울이 송골송골 맺힐 정도로 작업에 열중했다.

작업을 마친 허 시장은 현장에 함께한 환경미화원들의 애로 사항과 건의 사항을 들으며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허태정 시장은 “사람도 첫 인상이 중요하듯이 도시도 새해 첫 느낌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새해 첫날 처음 집을 나설 때 깨끗하게 정돈된 거리를 보면 분명히 상쾌하고 활기찬 경자년을 시작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른 새벽에 시민을 위해 중요한 일을 하는 환경미화원 여러분들은 거리의 영웅”이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시민이 만족하는 도시 조성을 위해 올해에도 수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