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 설 명절 연휴 첫날 차량흐름 원활
경자년 설 명절 연휴 첫날 차량흐름 원활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01.2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제공)
(사진=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경자년 설 연휴 첫날인 24일 전국의 고속도로에 차량흐름은 원활한 상황을 보이고 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를 통해 공개된 실시간 교통정보에 따르면 오후 3시 요금소 출발 기준 예상 요소시간은 서울에서 대전 2시간 20분(대전에서 서울 1시간50분), 서울에서 부산 5시간 40분(부산에서 서울 4시간30분), 서울에서 광주 4시간(광주에서 서울 3시간30분), 서울에서 울산 5시간20분(울산에서 서울 4시간20분) 등이다.

귀성길 정체는 오늘 오전 내내 계속 심해져 오전 11시 절정에 달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풀리는 모습이다.

도로공사 측은 귀성 정체가 오후 8시께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이른 귀경 차량 역시 오늘 하루 33만 대가 몰릴 것으로 예상, 오후 6시부터는 상행선 곳곳에서도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