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 아산·진천에 꾸려진다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 아산·진천에 꾸려진다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20.01.29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기로 김포공항 도착 뒤 국가교육시설 2곳으로 이동… 지역 정가·주민들 반발
양승조 충남지사가 29일 도청에서 중국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로 아산 등이 지정된 데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29일 도청에서 중국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로 아산 등이 지정된 데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귀국하는 중국 우한 교민들의 격리 시설이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에 꾸려진다.

정부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귀국하는 우한 교민들을 격리 수용할 '임시생활시설'로 아산에 있는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에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각각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두 곳 모두 공무원 교육 시설로, 시내에서 10㎞ 이상 떨어진 비교적 외진 곳으로 알려졌다.

귀국을 신청한 교민 700여명은 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전세기를 통해 김포공항으로 돌아온다.

이후 이들 교민은 공항에서 증상 여부 검사 뒤 무증상자만 아산과 진천에 있는 임시생활시설로 각각 이동한다.

이들은 이곳에서 14일간 1인 1실(별도 화장실 포함) 격리 보호 조치를 받는다.

격리 기간 외부출입과 면회는 제한받는다. 상시 대기하는 의료진이 하루 2번 교민들의 건강 상태를 확인한다. 이상 시 바로 격리의료기관으로 이송해 확진 여부를 판정한다.

이날 정부 발표에 아산과 진천지역을 중심으로 정치권을 비롯한 지역민의 우려와 반발이 극에 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이날 성명에서 "방사능 라돈 침대를 일방 반입해 천안, 당진에 야적시켜 원성을 자아낸 것이 불과 얼마 전"이라며 "우한 폐렴 집단 격리까지 충청으로 밀어붙이는 정부의 행태는 충청을 홀대하고 얕잡아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지역 선정은 사전 주민 협의와 충분한 주민 설득 등이 선행돼야 한다"며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방역망, 의료체계 강화와 함께 인접 지역 안전대책에도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지역민들의 항의도 빗발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전날인 28일 천안에 있는 공무원 교육시설 2곳을 임시생활시설로 낙점했었지만, 이같은 소식에 천안지역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재검토에 들어간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천안이 양승조 충남지사의 정치적 기반인 동시에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여당 소속이라는 점에 정부가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모든 것을 걸고 말씀드리는데 천안 결정된 걸 아산으로 변경하게 한 것은 도지사로 있을수 없는 일, 상상도 할 수 없다"며 "아산·천안시민 둘다 도민이기 때문에 '0%' 그런일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양 지사는 "충남도에 마련하게 된 것 역시 검역법 감염법에 따른 것"이라며 "국가시설 중 대규모 인원 수용, 1인 1실 사용 가능한 시설, 격리된 곳, 공항 거리 인접 인접 등이 고려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재난 앞에 희생을 감수해야 하는 아산시민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도민 안전 최우선은 마땅한 의무이기 때문에 국가적 위기에 중앙정부 지방정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도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