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한국교통대, 바이오헬스 협력사업 추진
충주시–한국교통대, 바이오헬스 협력사업 추진
  • 박광춘 기자 chun0041@dailycc.net
  • 승인 2020.01.30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및 신산업도시 도약 발판 마련
[충청신문=충주] 박광춘 기자 = 충주시는 국립한국교통대 산학협력단 및 LINC+사업단과 30일 바이오헬스 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ICC 기술세미나를 공동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이정남 충주시 바이오산업과장은 충주 바이오산업의 육성방향을 소개하며 대학-기업-지역사회의 동반성장을 위해 교통대와의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을 밝혔다.

특히, 시는 현재 KDI 예비타당성조사가 한창 진행 중인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대소원면/224만2000㎡/5662억원)를 중심으로 산학중심 바이오클러스터를 조성함으로써, 조길형 충주시장이 강조한 바 있는 신산업도시로의 도약에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세미나에서 충주시는 바이오기업이 충주 국가산업단지로 찾아오게 만드는 기업 중심의 육성사업으로서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개발사업 및 공동활용 장비구축 사업 △제품개발 시 수반되는 각종 평가를 지원하는 센터 조성 △지역 내 연구능력 향상을 위한 인재 양성사업 등의 추진을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바이오헬스 산업의 육성을 위해서는 교통대와 적극 협력을 통한 산학중심의 클러스터 조성이 필수적이다”라며 “지방정부 입장에서 대학과 소통 채널을 구축하면서 기업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현장 중심의 사업 발굴에 매진할 것이다”라고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