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대전 암환자 6086명 발생”
“2017년 대전 암환자 6086명 발생”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1.3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 암 통계현황 발표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2017년, 대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었으며, 갑상선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전립선암, 간암, 췌장암이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암센터는 30일 이같은 내용를 골자로 한 ‘2017년 대전지역 암 통계 현황’을 발표했다.

암발생 연령표준화발생률(이하 발생률)은 2013년부터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며 최근 10년 중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대전지역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6086명(남자 3086명, 여자 3000명)으로, 연령표준화발생률은 297.3명(남자 316.9명, 여자 292.1명)에서 277.4명(남자 286.9명, 여자 278.4명)으로 감소되었다.

연령표준화발생률이란, 연령 구조가 다른 지역이나 특정 기간별 암 발생을 비교하기 위해 각 연령군에 해당하는 표준인구 비율을 가중치로 부여해 산출하는 지표다.

대전 인구 10만명당 연령표준화발생률(전국:282.8, 대전:277.4)은 전국보다 낮고, 생존율(전국:70.4, 대전:74.0)은 전국보다 높았다.

발생률은 전년도 대비 19.9명(6.7%) 감소한 수치다.

생존율은 지속적으로 향상되어, 최근 5년간(2013~2017년)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은 74.0%로 2007~2011년 생존율 70.4% 대비 3.6%p 증가되었다.

높은 생존율을 나타낸 주요 암종은 갑상선암(99.7%), 전립선암(95.1%), 유방암(93.2%)이었으며, 담낭 및 기타 담도암(33.2%), 폐암(32.6%), 췌장암(13.6%)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암의 생존율이 조기검진으로 인한 조기발견 증가와 다양한 치료법의 발전으로 증가함에 따라 대전지역암센터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건강한 삶을 위한 암 예방법과 국가 암 조기검진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