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2020 튼튼한 희망경제 실현위한 본격 시동
단양군, 2020 튼튼한 희망경제 실현위한 본격 시동
  • 정연환 기자 jyh3411@dailycc.net
  • 승인 2020.02.0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단양] 정연환 기자 = 단양군이 역동적이고 튼튼한 희망경제 실현을 기치로 내걸고 군민들이 체감 할 수 있는 활력경제 구현을 위한 본격 시동에 나선다.

군은 먼저 민생경제 활력과 안정화의 노력으로 지역생산품 팔아주기와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

지역물품 애용에 효자 역할을 맡고 있는 단양사랑상품권 유통 활성화를 위해 4% 할인판매와 함께 가맹점 500개소 가입과 18억원 상당의 판매를 목표로 ▲착한가격업소 애용하기 ▲전통시장 가는 날 운영 ▲지역생산품 팔아주기 운동도 함께 추진한다.

창업 및 경영안정을 위한 이차보전금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억3000만원까지 지원하며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0%, 소비자 소득공제 40%인 제로페이 가입도 150개소를 목표하고 있다.

군은 다채로운 체험형 시설과 함께 체류형 관광을 견인하고 있는 지역경제의 큰 버팀목인 전통시장 육성계획도 내놨다.

2020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단양구경시장의 특화시장 도약을 위해 희망사업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총 8억6600만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올해는 마늘 조형 포토월, 식음료 개발 컨설팅 등 브랜드 파워와 디자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사업에 집중하며, 2년 차에는 디저트 라운지, 특화상품 갤러리, 시즌별 특화 이벤트 등 자생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된다.

또한, 매포전통시장 활성화 기반도 구축한다.

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매포전통시장 첫걸음시장 기반조성사업과 함께 시장매니저 지원, 창업지원, 화재알림시설 설치, 장보go 놀자 행사 개최 등이 올해 예정됐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단양산업단지와 매포·대강·적성 농공단지에 6500만원을 들여 시설을 정비하며 기업인 간담회, 성공기업 메이커 시책 등을 통한 소통환경도 조성한다.

이와 함께 경영안정자금 융자 추천 20억원과 중소기업 이차보전금도 1억5500만원을 지원해 향토 기업의 경영안정을 돕는다.

레저스포츠 전문가 양성, 대형면허, 중장비 기능인력 양성 등 직업교육훈련과정도 1억2200만원을 들여 운영한다.

지역 청년들을 위한 희망 일자리사업으로 청년창업공간조성 지원 신규 5개소와 5억5800만원이 투입되는 청년일자리 사업도 추진된다.

군 관계자는 “생활물가 안정, 기업경쟁력 제고, 지역일자리 창출 등 모든 분야에 있어 군민 경제활동의 선순환을 통해 역동적이고 튼튼한 꿈과 희망이 있는 단양경제를 실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