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군민안전보험 확대 운영… 보장항목 14개로 늘어
증평군, 군민안전보험 확대 운영… 보장항목 14개로 늘어
  • 김정기 기자 jay0004@dailycc.net
  • 승인 2020.02.09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군민은 우리가 지킨다’
[충청신문=증평] 김정기 기자 = 증평군이 올해 군민안전보험을 확대 운영한다.

보험은 군민이 일상생활에서 예측할 수 없는 재난·사고 등의 위험으로부터 주민을 보호하는 제도로, 군은 2018년 충북에서 최초로 도입했다.

올해는 충북도의 지원이 더해져 지난해 12개 보장항목이 14개까지 늘었다.

추가 항목은 전세버스이용 중 상해사망·상해 후유장해 등 2개로 ▲폭발·화재·붕괴 ▲대중교통이용 ▲강도 ▲농기계 사고 등으로 인한 상해사망과 상해후유장해는 지난해와 같이 보장받을 수 있다.

자연재해(일사병, 열사병, 한파 포함)와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부상 치료비, 의료사고 법률비용, 강력·폭력범죄 상해 비용 보장도 이어간다.

항목별 보장금액은 최고 400~1500만원이며, 타 보험과 관계없이 중복해서 보상받을 수 있다.

보험은 지역 주민 3만7392명뿐만 아니라 등록 외국인 764명을 포함한 총 3만8156명(지난해 말 기준)을 대상으로 하며 별도 신청 없이 자동가입된다.

군 관계자는 “확대·강화된 보험이 군민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근고지영(根固枝榮)의 자세로 튼튼한 안전망을 구축해 행복이 꽃피는 증평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험금은 사고 발생 시 피보험자(법정 상속인)가 NH 농협손해보험사(☎1644-9000)에 보험금 청구서와 증빙서류 등을 제출하면 사고 조사 후 지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