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관렴 혐의 총 66명 검거
'텔레그램 N번방' 관렴 혐의 총 66명 검거
  • 이용 기자 truemylove@dailycc.net
  • 승인 2020.02.09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성년자를 협박해 촬영한 성 착취 동영상이 불법 유포되는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의 운영자와 공범들이 대거 붙잡혔다.

경찰청은 지난 2018년 초부터 최근까지 아동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으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와 공범 16명, 영상 구매자 등 모두 66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피해자 개인 정보를 빼내 가족과 학교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뒤 노출 영상과 사진을 전송받아 유포하거나, 불법 음란물을 판매해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일부는 고액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피해자를 유인하거나, 여성 화장실 몰카로 촬영한 영상을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2월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텔레그램 등 SNS와 다크웹, 음란사이트와 웹하드 등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을 집중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텔레그램 N번방처럼 국내 추적을 피해 해외 SNS를 이용한 사이버성폭력에 대처하기 위해 최근 '특별 수사지원 TF'를 꾸려 추적 기법을 개발해 온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텔레그램, 다크웹은 보안성 강한 해외 매체라 수사가 어렵다고 알려졌지만, 국제 공조와 각종 수사기법을 활용해 속속 검거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