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특별시 대전' 부활 위해 힘 모으자
'축구특별시 대전' 부활 위해 힘 모으자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2.1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하나은행·서포터즈 등 6개 기관 협력 체계 구축
대전시는 13일  중회의실에서 대전하나시티즌 관련 6개 기관과 ‘시민이 행복한 축구특별시 대전의 부활을 위한 협력 강화 협약’을 체결했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13일 중회의실에서 대전하나시티즌 관련 6개 기관과 ‘시민이 행복한 축구특별시 대전의 부활을 위한 협력 강화 협약’을 체결했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는 13일 오전 중회의실에서 대전하나시티즌 관련 6개 기관과 ‘시민이 행복한 축구특별시 대전의 부활을 위한 협력 강화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축구특별시 대전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시를 비롯한 관계 기관들이 협력을 강화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허태정 시장과 허정무 하나금융축구단 이사장,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 윤순기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총괄대표, 김무권․최해문 대전하나시티즌 서포터즈 준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하나은행은 유소년 축구 발전에 사용하도록 ‘대전시 축구 문화 활성화 기금’을 조성하기 위해 내달 2일 ‘시티즌 팬사랑 적금’을 출시해 판매좌수 당 1000원을 적립할 예정이다.

대전하나시티즌의 전신인 대전시티즌이 2003년에 프로축구 평균관중 1위, 홈승률 1위, 주중최다관중기록을 세우면서 대전시는 ‘축구특별시’의 명성을 얻었다.

하지만, 이후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시민들의 관심 부족으로 축구특별시 위상이 사라졌다.

허태정 시장은 “축구특별시 대전의 부활을 알리는 뜻깊은 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대전의 유소년 축구와 대전하나시티즌의 발전을 위해 시즌권 구매 장려운동을 전개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