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한 천안갑 예비후보, 코로나19 사태 관련 제안서 전달
전종한 천안갑 예비후보, 코로나19 사태 관련 제안서 전달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0.02.1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종한 천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16일 아산에 설치된 충남도지사 임시집무실을 찾아 양승조 도지사와 환담을 나누고, 코로나-19 사태 관련 제안서를 전달했다.

전 예비후보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상인들을 만날 때마다 웃으며 인사하기도 힘들 정도이다. 이미 충남도 차원에서 많은 민생지원을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혜택에서 소외된 부분이 많이 보인다. 이에 대한 대책도 함께 마련되어져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민을 위해 봉사하는 정치인의 한사람으로서 주민들의 어려움을 그냥 보고만 있을 수 없어 도지사께 몇가지 제안을 드리고자 한다”며 제안서를 전달했다.

첫째, “도청 및 지방자치단체 등 관공서 구내식당의 근무를 탄력적으로 조정하여 주1~2회라도 인근 상가에서 식사 또는 회식을 유도함은 물론, 철저한 감염위생관리로 ‘코로나-19 청정충남’을 선포하는 등 홍보를 통한 지역경제 위축을 막아 줄 것을 부탁했다.

둘째, 긴급경영지원자금의 수혜권 밖에 있는 영세소상공인이나 특례보증 자격미달의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한시적 특례보증 기준 완화와 저신용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경영자금외 특별지원등으로 혜택의 범위를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다.

셋째, 각종 행사, 축제 등 외부행사가 전면적 취소되고 있어 지역 경제 위축을 가속화 시키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철저한 방역관리 지원을 전제로 선별적으로 지역 행사의 정상적으로 개최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국가방역시스템에 대한 전반적인 재정립이 필요하며, 이런 측면에서 양승조 도지사의 코로나-19 관련 백서제작은 매우 적절한 계획으로 적극적인 지지와 박수를 보내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전종한 예비후보는 “17일 오전 10시 30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차 정책공약을 발표하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정책공약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