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 29번째 확진자의 아내
30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 29번째 확진자의 아내
  • 이용 기자 truemylove@dailycc.net
  • 승인 2020.02.1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 29번째 확진자의 아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9번 확진자(82세)의 아내가 국내 30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9번 환자의 양성 판정에 보건당국은 아내에 대한 격리 조치를 내렸고, 16일 밤 아내 역시 30번째 확진자로 판정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30번 확진자는 29번 확진자가 격리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29번째 확진자는 82세(1938년생) 한국 남성으로 해외 여행력은 없다고 진술했다. 이 때문에 '지역감염' 가능성이 나온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내원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서울대학교 병원에 격리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도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특성상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될 수 있어 지역사회 감염 위험성이 함께 존재한다"며 "코로나19 전파가 일어날 가능성 차단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29번째 확진자는 관상동맥 이상 소견을 받아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결과를 받았다. 지금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서울대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가 방문한 고대안암병원은 현재 병원 응급실을 폐쇄한 상태다.

의료계 안팎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면 걷잡을 수 없다는 점을 들어 방역감시망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보건당국은 혹시 모를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국내 의료기관에 입원 중인 원인 불명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30번째 확진자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