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밤 사이 '눈 펑펑' 새벽 주요 도로 제설상황 현장지휘
허태정 대전시장, 밤 사이 '눈 펑펑' 새벽 주요 도로 제설상황 현장지휘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2.1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빙구간 순회 점검 및 현장 작업자·상황실 근무자 격려
허태정 대전시장이 17일 밤새 내린 눈으로 인한 결빙구간 점검을 위해 새벽부터 제설작업 현장을 지휘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17일 밤새 내린 눈으로 인한 결빙구간 점검을 위해 새벽부터 제설작업 현장을 지휘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17일 밤새 내린 눈으로 인한 결빙구간 점검을 위해 새벽부터 제설작업 현장을 지휘했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6시 30분 건설관리본부 관계자 등 4명과 큰마을 네거리, 안골 네거리, 옥녀봉 네거리, 불티구름다리 등 주요 도로를 돌며 제설 상황을 살핀 후 작업자들을 독려했다.

재난상황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허 시장은 "보다 신속한 제설작업 시행으로 시민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하고 차량통행과 보행자가 불편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며 상황실 근무자를 격려하고 지난 16일 내려진 대설주의보로 비상1단계 근무로 밤샘하고 있던 직원 30여명과 함께 구내식당으로 내려가 아침식사를 한 후 바로 주간업무회의를 주재했다.

17일 오전 7시 기준 대전 적설량은 2.3㎝로 밤새 내린 눈의 양은 많지 않았으나 갑작스러운 기온 강하로 도로 결빙이 예상돼 시와 5개 자치구는 16일 오후 6시부터 17일 오전 7시까지 시내 도로 614㎞에 대해 인력 141명, 장비 76대, 친환경 제설제 581t을 사용해 제설작업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