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 모델 개발 기대감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 모델 개발 기대감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2.1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청년 코디네이터 2명 케냐·인도네시아 파견
대전만의 독창적인 범죄예방 환경 조성 사업인 도심으로 돌아온 등대 안전브랜드 상표등록증.(충청신문DB)
대전만의 독창적인 범죄예방 환경 조성 사업인 도심으로 돌아온 등대 안전브랜드 상표등록증.(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독창적인 국제개발협력사업(ODA)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청년 코디네이터 2명을 해외로 파견한다.

시는 유엔 해비타트(UN-Habitat)와 공동으로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ODA-CPTED)모델 전수 1단계 사업'을 위해 대전 청년 코디네이터 2명을 17일부터 8월 16일까지 6개월간 유엔 해비타트 본부가 있는 케냐 나이로비와 수원국 도시인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ODA-CPTED)은 2017년 '한국FM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안전브랜드 상표등록을 마친 대전만의 독창적인 사업모델 '도심으로 돌아온 등대' 사업으로 추진된다.

시는 2015년 사업비 6억(국비 4억, 시비2억)을 투자해 대덕구 대화어린이 공원 주변에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개선 사업으로 시범 추진한 바 있다.

이번에 파견되는 청년들은 우선 유엔 해비타트 본부에서 2개월간 직무교육을 마친 후 컨설턴트 자격으로 대전의 우호·협력도시인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에 약 3개월간 거주하게 된다.

이 기간 동안 사업 대상지 현지 조사, 사업 여건 및 타당성 분석, 현지 주민들의 인식과 요구를 파악해 현지 실정에 맞는 사업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시는 파견 청년들이 개발한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ODA-CPTED) 모델'을 활용해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에 대전 최초의 국제개발협력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적극 협의해 내년 한국국제협력단 국제개발협력사업 공모사업을 신청할 예정이다.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최근 코로나19 대륙확산에도 불구하고 파견지인 아프리카 케냐와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 내에 아직까지 감염자가 없어 안전한 지역"이라며 "이번 대전청년 파견은 모두를 위한 도시(Cities for All)를 위한 첫걸음으로 국제적인 모범사례로 인식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지난해 11월 제7회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유치를 위해 남아공 출장 시 유엔 해비타트 본부(케냐 나이로비 소재)를 방문해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 사무총장과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모델 전수사업’공동 추진에 대해 합의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