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400만 염원 뜨겁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400만 염원 뜨겁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2.1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마지막 임시국회 개회…18일 대전·충남·세종의회 균특법 개정안 통과 촉구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시민 81만명이 참여한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시민 81만명이 참여한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충청권의 막판 결집력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전·충남·세종의회가 18일 국가균형발전법 개정안 통과를 촉구하고 나선다.

이들은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00만 대전·충남·세종인의 염원인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단호한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이같이 4·15 총선 이전 마지막 국회가 될 2월 임시국회가 17일 열리면서 충청권이 배수진을 쳤다.

30일 간 열리는 이번 임시국회의 주요 일정은 18∼1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4∼26일 대정부질문, 27일과 내달 5일 본회의 등이다.

대전시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한 담당자들은 개회날 상경했고 허태정 시장도 균형발전법을 다룰 산자위 전체회의가 열리는 20일 국회를 찾는다.

여기서 통과해야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된다.

산자위를 통과 못하면 사실상 이번 국회에서 균형발전법 통과는 기대하기 힘들다는 관측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을 비롯한 범충청권이 국회 압박에 나서는 형국이다.

더욱이 일부 대구·경북지역 의원들이 공공연히 균형발전법 개정 저지를 공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13일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는 충남도청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촉구했다.

지난 1월 15일 대전시는 혁신도시 지정을 염원하는 81만 5000여명의 서명부를 국회에 전달했고 충남도 역시 지난해 11월 100만 서명부를 전했다.

균형발전법 개정안은 혁신도시 지정 대상과 절차를 명시해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 시·도 혁신도시를 지정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혁신도시가 지정되지 않은 지방자치단체장이 국토부장관에게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혁신도시 미지정으로 인한 인구 유출 등 피해가 현실화됐고 이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이 극에 달하면서 대전·충남이 황폐화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도시 지정여부를 가르는 초시계가 작동하기 시작했다”면서 “대전, 충남의 염원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전방위 설득전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