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세권개발 4차 공모 2월→3~4월로 '또 연기'
대전역세권개발 4차 공모 2월→3~4월로 '또 연기'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2.1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되는 일정 변경에 '행정 신뢰도' 스스로 떨어뜨린다 지적도
대전역세권 토지이용계획도.(충청신문DB)
대전역세권 토지이용계획도.(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역세권개발 4차 공모 일정이 또다시 미뤄졌다.

공모 시기를 지난해 말에서 올해 2월, 또다시 3~4월로 연기하면서 행정의 신뢰감을 스스로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시는 1조원을 투입해 대전역 주변 복합 2구역 상업부지 3만 2444㎡를 대상으로 주거시설, 복합쇼핑몰, 호텔 등을 짓기로 하고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3차례 공모를 진행했다.

하지만 끝내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그동안 진행했던 대전역세권개발 공모는 모두 흑역사로 남았다.

시는 지난해 4월 3차 공모 실패 이후 4차 공모 재도전을 알리는 브리핑을 통해 3차 공모까지 실패한 가장 큰 원인으로 주거지 비율이 25%로 제한돼 있어 75%에 달하는 방대한 사업부지 면적에 대해 사업자들이 부담을 느낀 것이라고 분석했다.

도로·공원 등 기반시설 설치에 대한 부담과 전통시장과의 상생협력에 대한 부분, 사업 리스크 등도 공모가 무산된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에 따라 복합 2구역 개발 4차 공모에서는 위와 같은 조항을 삭제하고 상업부지 내 민간사업자 자율적 사업계획 보장 및 용적률 확대 등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시에 무상귀속되는 환승센터 및 순부담율 조정, 코레일과 동일한 수준의 환승센터 임대료 부과 등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공차원에서 생활형SOC(사회간접자본)사업과 컨벤션 건립 구상, 투자에 나서 인구유입 정책을 통해 사업성을 확보한다는 전략을 내세웠다.

하지만 사업자의 구미를 당길만한 지난 3차 공모까지와의 차별화, 기업이 투자할 만한 사업성과 공공성을 어떤 방식으로 조화롭게 담아낼 것인가에 대한 부분은 여전히 한국철도(코레일)과 논의 중인 것으로 보인다.

허태정 시장은 "지역의 공공성·수익성을 모두 확보하는 방안을 놓고 최종 조율 중에 있다"며 "현재 전문가 자문 의견을 분석하고 있고 코레일과 3월 말에서 4월 초 공모하는 것에 큰 이견이 없어 이 시기에 공모를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