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31번째 코로나 확진자 한방병원·대구교회·퀸벨호텔 방문, 자세한 동선은 확인중
대구 31번째 코로나 확진자 한방병원·대구교회·퀸벨호텔 방문, 자세한 동선은 확인중
  • 이용 기자 truemylove@dailycc.net
  • 승인 2020.02.1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서 영남권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만큼 감염 경로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은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해당 환자는 17일 오후 3시 30분쯤 수성구 보건소를 통해 발열과 폐렴 증상 등으로 방문했으며 대구의료원 음압병동으로 격리입원됐다.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18일 오전 5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31번 환자는 6일 교통사고를 당해 7일 오후 9시 수성구 소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17일 대구의료원에 이송 되기 전까지 입원 치료를 받았다. 그 사이 9일과 16일 오전 대구 남구 소재 대구교회에서 2시간동안 2차례 예배를 봤고, 15일 오전에는 동구 퀸벨호텔 뷔페에서 지인과 점심 식사를 했다. 교통사고 직후인 6일과 7일에는 동구소재 C클럽이라는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상세한 동선과 동선에 따른 접촉자는 파악 중이다.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상세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