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건설로 국가균형발전 도모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건설로 국가균형발전 도모
  • 김석쇠 기자 ssk4112@dailycc.net
  • 승인 2020.02.19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토록 관련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 체계 유지
[충청신문=보은] 김석쇠 기자 = 보은군이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실현을 위해 관련 지자체들과 손을 잡고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군에 따르면 보은군은 지난해부터 대전광역시를 비롯해 해당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와 함께 TF팀을 구성해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사업추진 근거 마련을 위한 타당성 평가 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4월 말 평가 용역을 마칠 예정이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은 총 연장 길이 122㎞, 4차로로 사업비만 3조1530억원에 이르는 대형 건설공사로 지난해 12월 국토기본법 상 최상위 국가공간계획인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년)에 반영된 사업이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국토의 동서지역을 최단거리로 연결해 중부권 500여만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경제활동 촉진은 물론 지역특화 스포츠관광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는 보은군이 새롭게 도약하고 발전하게 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사업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됐을 뿐만 아니라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 확보 및 국토의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필요한 사업”이라며 “대전시 등 해당 고속도로 노선에 포함된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력해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년)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4일 대전시청 교통건설국 회의실에서 열린 보령~대전~보은 고속국도 건설 타당성평가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보령~대전 간 구간의 비용편익분석 결과가 예상보다 높게 나타남에 따라 경제적 타당성이 충족되어 사업 추진에 따른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