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청정지역 없나…대전 시민 2명 1차검사서 '양성판정'
코로나19 청정지역 없나…대전 시민 2명 1차검사서 '양성판정'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2.21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검사 결과에 따라 허태정 시장 종합 대책 발표 예정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이 21일 시청에서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시민 2명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이 21일 시청에서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시민 2명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한유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 시민 2명이 코로나19 1차 간이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청정지역이던 충청권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21일 시에 따르면 대전 서구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A씨와 40대 여성 B씨가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시는 이들을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하고 가검물을 채취, 2차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황이다.

양성판정을 받은 시민 2명은 최근 무더기 확진환자가 발생한 신천지와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4일~19일 베트남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와 19일 입국했으며 인후통과 발열이 있어 병원을 방문,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았다.

B씨는 독감으로 오인, 동네 의원에 들렸다가 의료진이 선별진료소에 가서 검사를 받도록 권고해 양성판정을 받았다.

현재 이들의 증상은 경미한 상태로 가족을 중심으로 접촉자로 파악된 사람들은 현재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시는 역학조사팀 3명을 파견해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께 2차 검사결과에서도 양성결과가 나와 '확진' 판정이 되면 질병관리본부에서 역학조사팀이 파견된다.

시는 질본과 합동으로 GPS, CCTV, 카드 사용 내역 등을 총동원해 확진자 이동 경로, 접촉자를 파악·확정하고 관련 시설 폐쇄 등을 조치할 계획이다.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연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아직은 확진 단계가 아니므로 양성 반응자 신상이나 역학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며 "오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최종 확정 진단이 나오면 더 구체적이고 종합적인 내용을 담아 시장이 브리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