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예술인회관 건립 ‘혈세낭비’
공주시, 예술인회관 건립 ‘혈세낭비’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20.02.2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세 2억여원의 건물에 8억여원 투자... 이게 말이 되나? ‘비난’
옛 중동별관(공주시 중동 279번지) 모습.<사진=정영순 기자>
옛 중동별관(공주시 중동 279번지) 모습.<사진=정영순 기자>
[충청신문=공주] 정영순 기자 = 공주시가 시세 2억여원의 건물에 8억여원을 투자, 예술인회관건립을 추진해 시민들의 비난이 거세다.

시는 중동 279번지 옛 중동별관을 리모델링해 예술인회관으로 만들고자 하는 계획을 수립, 실시설계가 나오는 대로 착공해 오는 7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옛 중동별관은 412.76㎡(125평),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지난 1987년 5월 27일 신축됐다.

시는 ▲지하 1층(18.72㎡)창고 ▲1층(202.38㎡)예술전문 작은 도서관 ▲2층(120.00㎡)예총사무실 ▲3층(76.50)㎡기존 가건물 철거 후 연습실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명분은 지역예술인들의 예술 활동을 영위할 수 있는 공간마련 및 시민의 문화향유 기회확대, 지역문화예술진흥 기여 등이다.

시는 이를 위해 2019년 4월 12일 정밀안전진단 및 내진성능평가에 착수, 6월 10일 용역을 완료했다.

그리고 같은 해 7월 24일 예술인회관 리모델링공사 실시설계용역 제안공모를 의뢰했지만, 응찰이 없어 유찰됨에 따라 실시설계용역으로 변경하고, 실시설계 완료 후 조달청 경쟁 입찰을 통해 공사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시가 이 예술회관 리모델링에 투입하고자 하는 예산은 무려 8억원이다.

국토교통부 고시 표준건축비는 2018년도 185만 9000원에 비해 3.44% 오른 192만 3000원으로 3.3㎡당 635만원 수준이다.

2019년 표준건축비로 중동별관에 해당하는 면적을 신축했을 때의 비용은 8억 189만 1000원으로 리모델링 비용이나 신축비용이나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사정이 이러하다 보니 이러한 부적절한 사업을 강행하는 공주시와 이러한 예산을 꼼꼼히 살펴보지 못하고 통과시켜준 공주시의회를 향한 시민들의 비난이 쏟아진다.

공주시 중동에 사는 정모씨(69)는 “도대체 혈세 무서운 줄을 모른다”며 “8억원이면 공주시에서 아파트가 서너 채 값인데, 자기 돈이라면 2억짜리에 8억씩이나 돈을 들여 수리를 하겠느냐”며 혈세낭비에 분통을 터뜨렸다.

의당면에 사는 최모씨(41)는 “시민의 혈세를 매의 눈으로 감시해야 할 시의원들이 사업의 필요성을 냉철히 따지지 않고, 시장과 같은 정당이라고 해서 통과시키거나, 삭감시키거나 하는 당파적 행태가 문제이다”며“제발 예산을 내 돈이 아닌, ‘눈먼 돈’, ‘남의 돈’으로 생각하지 말고, ‘피 같은 내 돈’이라고 생각하고 심사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주예총 회원인 김모씨(56)는 “공주예총 사무실이 필요하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2억여원의 건물에 8억여원을 들여 예술인 회관을 건립하는 것은 그야말로 혈세낭비다”며 “문화예술촌을 예술인회관으로 사용하던지, 아니면 좀 더 기다렸다가 적당한 부지에 신축을 하거나, 무리한 비용이 들어가지 않는 건물을 리모델링 하면 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