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합덕읍, 위기가정 맞춤형 복지 지원 '화제'
당진시 합덕읍, 위기가정 맞춤형 복지 지원 '화제'
  • 이종식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2.2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당진] 이종식 기자 = 당진시 합덕읍(읍장 김지환)이 자녀만 홀로 남은 위기가정에 집수리 등 맞춤형 복지를 지원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12월 가구주가 갑자기 쓰러지면서 자녀만 홀로 집에 남게 된 위기가정을 합덕읍 맞춤형복지팀에서 발견하고 즉시 사례관리를 진행했다. 대상가정은 안전상 문제가 있는 낡은 집에 거주 중이었으며, 의료비 등 복합적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

읍은 지역 내 여러 기관들과 회의를 진행해 해결책을 논의하고 역할을 분담했다. 가구주의 입원 문제와 자녀와의 관계형성에 대해서는 읍에서 지원을 맡고, 남부사회복지관에서는 자녀의 건강검진과 후원품을 지원했다. 또 지난 19일에는 안전상 문제가 됐던 대문 등의 수리를 진행해 대상자가 좀 더 안전한 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도왔다. 지역주민들도 홀로 남은 자녀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며 자립을 위한 도움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

합덕읍은 이 가구를 시작으로 현재 사례관리 진행 중인 13가구와 앞으로 추가 발굴되는 대상자들에 대해 관내 기관·단체들과 협력해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읍 관계자는 “앞으로도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강화해 위기 상황에 있는 대상자를 찾아가고, 건강 및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복지시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