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확진자 나온 '사학혁신 방안 토론회' 참석자 전원 격리
대전교육청, 확진자 나온 '사학혁신 방안 토론회' 참석자 전원 격리
  • 이관우 기자 kwlee719@dailycc.net
  • 승인 2020.02.2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이관우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지난 19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학혁신 방안 토론회’를 찾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이 뒤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대전지역 학교 직원들을 파악,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사학혁신 방안 토론회를 찾은 대전지역 참석자가 15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이들의 건강 상태를 점검한 결과 현재까지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그러나 잠복기 등을 고려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향후 매일 격리 유무 및 건강상태를 확인해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나타날 경우 보건소 또는 콜센터에 연락하고 검사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토론회 참석자들이 소속한 학교 교직원들에게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해당 학교들을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관리를 강화했다.

이충열 체육예술건강과장은 “이 토론회에 참석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매일 건강상태를 확인할 예정이며, 전체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