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청년농업인이 행복한 이유 ‘맞춤형 예산지원’
청양 청년농업인이 행복한 이유 ‘맞춤형 예산지원’
  • 최태숙 기자 cts010500@dailycc.net
  • 승인 2020.02.26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보다 농업예산 63% 증액…영농디딤돌사업 등 호응
(사진=청양군 제공)
(사진=청양군 제공)
[충청신문=청양] 최태숙 기자 = 청양군의 수요자 맞춤형 농업정책이 청년농업인 유입 증가와 농촌지역 인구감소문제 해결의 열쇠가 되고 있다.

26일 군에 따르면, 해마다 전체 예산의 23~25%를 농업분야에 투자하고 있는 군은 올해 고령화·저출산 문제 해소를 위해 ‘청년농업인 육성’을 중점과제로 선정하고, 지난해보다 63% 증액된 5억5300만원을 관련예산으로 편성했다.

특히 올해 초기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농업인의 영농기반을 지원하기 위한 ‘영농디딤돌사업’을 시작, 대상자 5명에게 1개 사업(2000만원)의 80%를 보조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영농승계 청년층은 부모로부터의 독립경영을 앞당기고, 기반이 부족한 귀농 청년층은 부담 없이 영농 터전을 확보하는 등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또 청년층 영농학습단체인 4-H회를 집중 육성, 고령화 완화와 노동력 확보 효과를 도모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충남도에서 가장 많은 18명의 신규 회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군은 4-H 육성을 위해 2010년~2019년까지 10년간 영농정착지원사업을 시행해 31명의 성공적 정착을 도왔고, 올해에도 3명을 선정해 트랙터 구입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4차 산업 관련 스마트농업 기술교육과 드론자격증 취득지원 등 시대변화에 초점을 맞춘 인재육성정책이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청양군농업기술센터 한종권 소장은 “청년이 미래라는 믿음을 갖고 젊고 창의적인 영농인재를 기르는 데 주목하고 있다”면서 “등지고 떠나야 했던 농촌에서 다시 돌아와 삶의 즐거움을 누리는 농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