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농촌지역에 다둥이 가족 탄생
저출산 농촌지역에 다둥이 가족 탄생
  • 최영배 기자 cyb7713@dailycc.net
  • 승인 2020.02.27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청산면, 다섯째 아기 태어나 경사
다둥이 가족모습.     (사진=청산면제공)
다둥이 가족모습. (사진=청산면제공)
[충청신문=옥천] 최영배 기자 = 농촌지역 저출산으로 아기 울음소리를 듣기 어려운 요즈음, 옥천군 청산면에서 다섯째 아이가 태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

다둥이 가정의 주인공은 청산면 교평리에 거주하는 최정현(42), 박지연(41)씨 가정으로 다섯째인 최강현군은 지난달 28일 1녀 4남의 막내로 건강하게 태어났다.

자녀는 첫째 딸 최아영(21), 둘째 아들 최태현(19), 셋째 아들 최재현(17), 넷째 아들 최시현(10), 막내 아들 최강현(1) 총 5명이 됐다.

이 가정은 ‘옥천군 인구증가 지원 사업에 관한 조례’에 따라 출산축하 지원금 500만원, 출산축하 상품권 10만원, ‘충북도 출산 양육 지원금 지급 지침’에 따른 출산양육지원금 240만원, ‘영유아보육법’의 가정양육수당 등 각종 출산장려 혜택을 받게 된다.

다둥이 엄마인 박지연 씨는 “하늘이 내려준 소중한 선물인 막내아들이 태어나 기쁘다. 이제는 성장한 아이들이 육아에 큰 보탬을 주고 있다.”며 “육아의 힘든 점보다는 바르게 성장해준 아이들을 보며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기쁜 소식을 접한 김동산 청산면장은 “건강한 아이의 출산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요즘 같은 고령화·저출산 시대에 좋은 본보기가 되어주어 고맙다.”며 최씨 부부에게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