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신청받아
증평군, 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신청받아
  • 김정기 기자 jay0004@dailycc.net
  • 승인 2020.03.10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보건소 방역요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진단검사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김정기 기자)
증평군보건소 방역요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진단검사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김정기 기자)
[충청신문=증평] 김정기 기자 = 증평군이 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신청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보건소가 발부한 격리통지서 또는 입원치료통지서를 받고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조치를 충실히 이행한 주민을 대상으로 하며, 입원·격리자가 미성년자인 경우에도 포함된다.

유급휴가를 받은 근로자와 공공기관 및 국가 등으로부터 인건비 재정지원을 받는 기관 등의 근로자는 제외한다

지원비는 복지부가 고시한 2020년 생활지원비 기준 금액에 따라 월 45만4900원(1인 가구)에서 145만7500원(5인 이상 가구)이 지급된다.

기준 금액에 따르면, 입원 또는 격리 기간이 14일 이상 1개월 이하이면 1개월분을, 14일 미만이면 날짜로 계산해 해당 일수에 해당하는 금액을, 1개월 이상이면 개월 수에 남은 일수(14일 기준)를 더해 지급한다.

금액은 주민등록표에 기재된 가구구성원 수와 기간에 따라 산정한다.

생활지원비 신청은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를 찾아 신청서와 신분증, 세대 가구원 확인서류, 통장사본 등을 제출하면 된다.

10일 0시 기준 군의 자가격리자 수는 6명이다.

115명은 자가격리에서 해제돼 코로나19 감염 불안에서 벗어났다.

한편, 코로나19 확진·격리로 근로자에게 유급휴가를 준 사업주는 국민연금공단으로 지원을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