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장병, 대전 지역 코로나19 방역 위해 '팔걷어'
군장병, 대전 지역 코로나19 방역 위해 '팔걷어'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3.1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사단, 육군 교육사령부, 군수사령부 등 추가병력 90명 지원
대전서남부터미널 주변 방역 현장.(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서남부터미널 주변 방역 현장.(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 자운대 내 군부대가 코로나19 지역유입 차단과 방역을 위해 힘을 보탠다.

대전시는 16일 지역 방위사단인 32사단뿐만 아니라 자운대에 있는 육군 교육사령부, 군수사령부 장병들이 코로나19 방역에 추가 투입되며 화생방 제독차량이 확대 운영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투입된 군 병력은 32사단 장병과 특전예비군 지역대원 등 총 70여명이다.

이번에 추가 지원되는 자운대 군부대 병력 30명은 대전도시철도 대전역, 지족역, 시청역 등 3개 역사에 운영 중인 열화상 카메라를 전담하며 79개동 주민센터 내부방역에는 32사단 장병 60명이 추가 지원된다.

서대전역, 대전역, 대전복합터미널 주변도로 소독을 위해 32사단 화생방 제독차량 2대를 활용해 오던 방역은 16일부터 서남부터미널(월요일), 유성터미널(화요일)까지 추가 확대된다.

역과 터미널 주변도로 방역은 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요일별로 장소를 순회하며 진행된다.

시는 이에 필요한 친환경 알코올 소독제, 락스 희석액, 방호복, 방호장갑, 분무기 등 장비와 약품을 전량 구입 지원할 계획이다.

전성대 32사단장은 "이번 사태의 빠른 해결과 시민생활의 정상화를 위해 민·관·군·경의 통합된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며 "군 병력 추가 지원은 사단 본연의 임무로서 당연하며 상황의 변화 추이를 지켜보면서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대전·세종 지역에 확진자 수가 늘어나고 장기화됨에 따라 종사자들의 피로감이 누적되고 있는 시점에서 많은 군 병력을 지원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역·터미널 주변도로 방역 시 차량정체 등 다소 불편이 따르더라도 시민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