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소상공인에 손 세정제와 마스크 배부
논산시,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소상공인에 손 세정제와 마스크 배부
  • 백대현 기자 no454@dailycc.net
  • 승인 2020.03.21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논산] 백대현 기자 = 논산시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방역물품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시는 지난 4일 취약계층과 저소득층을 위한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지원·배부한 것에 이어 20일 소상공인에 손 세정제와 마스크를 배부했다.

특히, 이번 배부에는 자원봉사자들이 지역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코로나19위기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함께 나서 의미를 더했다.

시는 업체별로 종업원 수와 종사자 수를 불문하고 1개 업체당 손 세정제 3개, 마스크 3매씩을 배부할 예정이며, 20일 취암동 내 3,740개소를 시작으로, 빠른 시일 내 관내 9,390여 개소 전체에 배부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민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시민 불안을 해소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앞으로도 방역 소독 강화와 함께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최대한 확보해 시민들에게 골고루 배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시는 경로당, 노인복지시설, 아동·보육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767곳에 방역소독 장비 및 방역약품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취약계층 및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을 배부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