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후보, 문화적 도시재생 ‘새숨 프로젝트’ 공약
황운하 후보, 문화적 도시재생 ‘새숨 프로젝트’ 공약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0.03.2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천동 서남부터미널, 국내 최고 ‘복합문화터미널파크’로 조성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황운하 후보(더불어민주당·대전 중구)가 문화적 도시재생을 중심으로 한 ‘새숨 프로젝트’ 공약을 26일 발표했다.

황 후보는 이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유천동 서남부 터미널을 매입해 국내 최고 수준의 복합 문화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중촌동 근린공원 일대를 업사이클링 허브 ‘새숨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서남부터미널은 하루 이용객 400명 남짓으로 시내버스 정류장 수준인 ‘무늬만 터미널’로 전락했다”고 지적하면서 “주변 상권이 붕괴되는 등 도심 슬럼화와 우범지대 전락을 막기 위해 새로운 활용 모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성복합터미널 완공 후 사라질 가능성이 큰 서남부 터미널을 대형 공연장을 포함한 문화시설과 수영장 등 전천후 체육시설, 공공도서관, 마을 극장, 복지시설 등을 두루 갖춘 ‘문화터미널 파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황 후보는 또한 “중촌동 근린공원 일대에 가칭 ‘새숨타운’을 조성해 전국 최고 수준의 ‘메이커 운동(Maker Movement)’ 플랫폼 모델과 ‘업사이클 타운’을 만들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중촌동 근린공원 일대 대전도시공사 청소차 부지를 이전하고, 메이커 작품과 업사이클링 중심의 디자인 공방, 판매 공간, 창작자들을 위한 창작 공간 등 메이커 운동 및 업사이클링 문화의 전진기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황 후보는 “새숨 프로젝트는 단순한 시설 위주 인프라 구축 차원이 아닌 문화적 도시 재생과 일자리, 산업, 관광, 복지로 이어지는 융복합 가치 창출 생태계 사업”이라면서 각각 유천동과 중촌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중구에 새숨을 불어넣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