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대전시 코로나19 전담병원에 간호사 파견
건양대병원, 대전시 코로나19 전담병원에 간호사 파견
  • 이하람 기자 e-gijacc@dailycc.net
  • 승인 2020.03.2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역할 다하고 무사히 돌아오겠습니다!”
건양대병원 서재정 간호사(가운데)가 대전시 코로나19 전담병원 파견 전 이혜옥 간호부장(오른쪽)과 김민영 간호팀장(왼쪽)으로부터 선물과 함께 배웅을 받는 모습.(사진=건양대병원 제공)
건양대병원 서재정 간호사(가운데)가 대전시 코로나19 전담병원 파견 전 이혜옥 간호부장(오른쪽)과 김민영 간호팀장(왼쪽)으로부터 선물과 함께 배웅을 받는 모습.(사진=건양대병원 제공)
[충청신문=대전] 이하람 기자 = “꼭 하고 싶었던 일인데 저를 믿고 보내주신 건양대병원 구성원들에게 감사하고, 지역 시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돌아오겠습니다”

대전시가 코로나19 환자 전담병원으로 대전 동구 산내로 소재 제2시립노인요양병원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건양대병원이 간호사 한 명을 파견했다.

이번에 파견되는 간호사는 건양대병원 62병동에서 근무하고 있는 서재정(28) 간호사로, 파견 즉시 현장에 투입되어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건강을 돌보게 된다.

서 간호사는 대구 출신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에도 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을 위한 의료진 파견 공문이 접수되자 주저 없이 지원했다.

딸의 건강을 걱정하는 가족 반대를 우려해 몰래 지원했다가 추후 사실대로 얘기하고 설득하자 오히려 지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건양대병원 간호부에서도 서 간호사의 뜻을 존중해 파견근무를 허락했으며, 무사히 다녀오라는 의미에서 각종 생필품 등 소정의 선물을 전달하며 응원했다.

서 간호사는 “처음에는 두려움도 있었지만 지역 시민을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지원했다”며 “좋은 경험으로 여기고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양대병원 이혜옥 간호부장은 “마치 내 딸을 보내는 것 같이 마음이 짠하고 걱정도 되지만, 병원을 대표해 파견되는 만큼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무사히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